경북도, 풍수해보험으로 자연재해 대비

보험료의 52.5%~92% 정부와 지자체가 지원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18년 10월 1일 월요일 09:01

경상북도는 최근 기상이변에 따른 호우?대설, 지진 등으로 인한 각종 자연재해로부터 실질적인 보상이 가능한 풍수해보험 사업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풍수해보험은 행정안전부가 관장하고 5개 민영보험사(DB손해보험, 현대해상화재, 삼성화재, KB손해보험, NH농협손해보험)가 운영하는 정책 보험으로, 보험료 일부를 정부가 보조함으로써 주민은 저렴한 보험료로 예기치 못한 풍수해(지진, 태풍, 홍수, 호우, 대설, 해일, 강풍, 풍랑)에 대처할 수 있도록 하는 선진국형 재난관리제도다.

가입대상 시설물은 주택(동산 포함), 온실(비닐하우스 포함), 소상공인의 건물 및 시설물 등으로 보험료의 절반이상(52.5~92%)을 정부가 지원하는데 차상위 계층은 75%이상, 기초생활수급자는 86.2~92%까지 지원받을 수 있다.

지난 포항지진(2017.11.15.) 시 반파 피해가 발생한 주택(572)에는 풍수해보험료 47만원으로 25,700만원의 보험금을 수령해 재난복구에 실질적인 경제적 보상을 받았으나, 풍수해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주택은 최소생계비 수준의 지원을 받는데 그쳤다.

김남일 경북도 재난안전실장은 상습침수지역 등 풍수해 취약지역의 주민을 대상으로 풍수해보험 가입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라며 도민들도 재해에 스스로 대비할 수 있는 풍수해보험에 많은 관심을 갖고 가입해달라고 당부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