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소방서, 폐기물 처리업체 지도방문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18년 8월 12일 일요일 15:01


문경소방서(서장 이진우)는 최근 지속적인 폭염으로 급증하고 있는 자연발화 방지 및 관계자 안전의식 선행을 위한 관내 폐기물 수집·처리시설 대상으로 오는 831일까지 화재예방 지도방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경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4년간(‘15~’18) 94건의 자연발화 화재가 발생했으며 생활·산업폐기물시설에서 41, 톱밥·퇴비 28, 깻묵 18, 기타7건으로 생활·폐기물시설이 전체에 38%로 가장 많이 발생됐다. 특히 6~8월 달 사이에 37건으로 집중 발생했다.

이번 지도방문은 문경소방서 간부들이 직접 관내 폐기물수집·처리시설 20개소를 대상으로 최근 자연발화 화재위험성을 알리고 관계자 소방안전교육 및 화재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할 예정이다.

이진우 서장은 폭염이 계속될 때는 통풍이 잘되는 환경을 조성하는 등 안전관리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폐기물 처리시설 관계자들의 평소 화재예방과 안전관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