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차 타고 한여름 겨울여행, 봉화 분천역 '한여름 산타마을' 개장

8월 19까지 30일간 운영... 한여름에 만나는 산타~ 다양한 이벤트 체험
봉화 첩첩산중 분천역, 산타스토리 접목... 사계절 관광명소로 발돋움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18년 7월 22일 일요일 15:01


경상북도는 지난 721일 봉화 분천역에서 경북도, 봉화군, 코레일 경북본부, 지역주민, 관광객, SNS 기자단 등이 함께한 가운데 한여름 산타마을의 시작을 알리는 개장식을 가졌다.

개장식에서는 지역 주민들의 난타공연, 어린이 합창단의 축하공연과 폭죽, 풍선 등 다채로운 퍼포먼스가 펼쳐졌다.

어린이 방문객들은 물총놀이로 더위를 식히고 페이스페인팅 등 다양한 이벤트를 체험하였으며 산타할아버지가 판매하는 아이스크림도 먹으며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또한, 모든 방문객에게 부채를 나눠주며 즉석에서 기념품 증정 이벤트도 진행했다.

721일부터 819일까지 30일간 봉화 분천역 일원에서 운영하는 `2018 한여름 산타마을'은 지난 겨울 10만여 명이 다녀가는 등 관광객들의 호응이 좋았던 한겨울 산타마을에 이어 `한여름'이라는 계절에 맞게 물과 얼음을 이용한 다양한 콘텐츠와 이벤트를 준비하여 방문객들을 맞는다.

운영기간 중에는 산타 레일바이크, 자전거 셰어링, 물안개 터널과 한겨울 날씨를 느낄 수 있는 객차를 개조한 산타 쉼터를 운영한다.

또한 루돌프 마차, 소망우체통, 산타방 등 포토 존을 곳곳에 설치되어 있어 산타마을의 추억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고 토속음식, 간식거리 등 다양한 먹거리가 있으며 주말에는 흥겨운 공연도 즐길 수 있다.

산타마을은 지난 2014년 한겨울 산타마을을 시작으로 매년 여름?겨울에 운영되며 이번이 8번째 개장이다.

한편, 분천역에는 경북나드리열차가 토?일요일 각 1회 왕복 운행되며 월요일을 제외하고 백두대간협곡열차(V-train), 중부내륙관광열차(O-train) 등 관광열차와 무궁화호가 하루 14회 정차한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