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동해안 수산업을 이끌어갈 수산업경영인 모집

2018년도 수산업경영인 육성사업, 융자한도 상향
기자 : 전태진 | 송고시간 :2018년 1월 21일 일요일 15:11

경상북도 어업기술센터에서는 21일부터 28일까지 수산업에 종사할 의욕있는 청장년을 발굴하기 위해 ‘2018년도 신규 수산업경영인을 신청-접수한다고 밝혔다.

어업인후계자 신청자격은 신청연도 11일기준 만 18세 이상 50세 미만인 자로 어업을 경영한 경력이 없거나, 어업을 경영한지 10년이 지나지 아니한 자이며, 전업경영인은 만 55세 이하인 사람으로서 어업면허(허가?신고)를 받아 해당분야 어업인후계자 선정 후 3년 이상 경영중인 자, 선도우수경영인은 어업인후계자 선정 후 5년 또는 전업경영인 선정 후 3년 이상 지속적으로 경영중인 자 및 수산신지식인으로 선정된 사람으로 전문심사위원회를 거쳐 3월중 최종 선정할 계획이다.

수산업경영인은 어업인후계자, 전업경영인, 선도 우수경영인의 3단계로 구분되며, 지난해까지 각 단계별 13억원까지 대출신청이 가능했다.

올해부터는 어업인후계자와 전업경영인의 사업기반을 마련하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융자 지원한도를 상향 조정했다.

올해부터 어업인후계자의 융자지원 최대한도는 1억원에서 2억원으로, 전업경영인의 최대한도는 2억원에서 25000만원으로 상향되었으며, 선도우수경영인은 최대 3억원으로 연리 2%, 3년거치 7년 균분상환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수산업경영인으로 선정되면 어선어업, 증양식업, 수산물가공-유통 등 수산업경영인 선정시 지정된 전문분야에 한해서만 자금지원이 가능했던 것을 올해부터는 수산업 여건변화에 대응하고 융복합을 통한 경영효율화 도모를 위해 수산업 전 분야에 자금지원이 가능하다.

경북도에서는 현재까지 1,637(어업인후계자 1,327, 전업경영인 278, 선도우수경영인 32)의 수산업경영인을 단계적으로 육성하였으며, 전국 26,937명 대비 6.1%정도를 차지하고 있다.

이들은 지속적인 기술지도 및 교육을 통해 경북 수산업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이원열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환동해안 시대 수산업을 이끌어갈 신규 수산업경영인에게 경영개선에 필요한 자금 지원과 전문기술교육으로 어촌에 조기 정착하여 수산업 발전에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