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 포항으로 이전... 환동해 시대 개막

18일까지 이사 마무리. 1본부 2국 7과 2사업소
기자 : 전재수 | 송고시간 :2018년 1월 16일 화요일 09:01


경상북도는 동해안권 행정수요에 신속하게 대응하고 21세기 해양시대 선점을 위하여 지난 18일자 조직개편으로 설치된 환동해지역본부를 임시청사인 포항테크노파크로 이전한다고 밝혔다.

지난 115일 동해안정책과, 항만물류과 등 2개과를 시작으로 16일 해양수산과, 독도정책과, 18일 종합행정지원과, 에너지산업과, 원자력정책과가 이전하면 포항에서 본격적인 업무가 시작된다.

이사 첫날인 15일에는 포항시에서 환동해지역본부 이전을 축하하는 환영식이 있었다.

이강덕 포항시장, 장두욱 경북도의회 부의장 등 포항지역 도의원 등이 방문하여 환영 축하 꽃다발과 기념품인 벽시계를 전달하고, 이사하느라 고생한 직원들과 자장면 오찬을 함께하며 이전하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경북도는 그동안 경북의 균형발전을 위하여 지난 2016311일 신도청을 개청함으로써 북부권 발전의 새로운 터전을 마련하였으나, 경북 인구의 50%가 거주하고 있는 동남권 주민의 행정 불편을 초래한다는 여론이 팽배했다.

이에 동해안 바다시대를 열고 동남부권 주민들의 행정불편을 최소화하며 동해안에 필요한 해양, 수산, 에너지, 원자력, 생활민원 등 행정수요에 대응하기 위하여 환동해지역본부를 동해안 현장에 설치하는 것을 민선 6기 공약사업으로 채택하고 중앙 정부에 지속 건의한 결과, 지난해 1129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조기 승인 결정을 받아냈다.

지역본부는 특정지역의 개발이나 현장 중심형 업무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신속?유연한 대응력이 필요하고, 본청의 실-(정책) 기능과 현장업무(집행)를 유기적으로 결합하여 수행할 수 있는 조직 모델로서 포항 이전을 통해 동해안 발전 전략을 구체화하고, 환동해안 해양시대를 준비해야 하는 중차대한 임무를 수행한다.

기존 동해안발전본부는 책임자가 3급 본부장으로 1본부 4개과(동해안발전정책과, 해양수산과, 항만물류과, 독도정책관) 직원 60여명과 2개 사업소(수산자원연구소, 어업기술센터)를 두고 해양수산분야 정책과 집행기능을 담당해 왔다.

신설되는 환동해지역본부는 책임자를 2급 본부장으로 격상하고 1본부 272사업소로 조직을 확대 개편, 본부장 직속 종합행정지원과와 동해안전략산업국에 동해안정책과, 에너지산업과, 원자력정책과를 두고, 해양수산국에 해양수산과, 항만물류과, 독도정책과를 두며, 기존 수산자원연구관련 2개 사업소를 포함하여 총 170여명이 근무한다.

환동해지역본부는 해양개발, 원자력, 신재생에너지, 해양수산 관련 등 동해안권 관련 업무를 총괄 컨트롤하는 동해안권 발전의 전략적 거점 역할은 물론, 통일시대 유라시아 진출의 전초기지와 새정부가 표방하는 북방경제의 중심축으로 많은 기대를 모으고 있으며, 특히 도내 지역간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앞으로 경북도는 환동해지역본부를 거점삼아 풍부한 동해안 해양자원을 활용한 신성장 산업을 지속적으로 발굴?추진함으로써 대한민국 제4차산업혁명을 주도할 새로운 환동해 생태계의 주도권을 창출할 장기발전 계획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