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포항 지진 피해 신속복구와 이재민 구호에 안간힘

중앙-도 재난피해합동조사단, 27일까지 피해조사 완료,,,조속한 복구계획 수립
빠른 심리 안정을 위한 심리치료와 피해주택 안전점검 실시
송고시간 : 2017-11-24 오후 3:02:08

경상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지난 1115일 지진 이후부터 1124일까지 이재민 구호와 복구활동 등 지진피해를 빠른 시일 내 수습하기 위하여 전 행정력을 총동원하여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는 가운데, 특별재난지역 선포와 응급복구비 80억원, 재난지원금 12억원 등을 우선 지원했다.

경상북도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포항시의 피해조사 결과가 나옴에 따라 1122일부터 지진 피해지역에 대해 중앙-도 재난피해합동조사단을 조기에 파견하여 중앙차원의 피해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중앙-도 재난피해 합동조사단은 당초 1123일부터 29일까지 조사를 마칠 예정이었으나 신속한 복구계획 수립을 위하여 피해조사를 1127일까지 이틀 앞당길 계획이다.

피해조사 결과가 확정되면 12월초까지 피해 복구계획을 수립 본격적인 항구복구 작업에 착수한다.

112406시기준 집계된 잠정 피해규모는 인명피해 부상 81, 사유시설은 주택 21,214, 공장 159건 등 총 22,835건이 신고 접수 되었다.

공공시설은 학교 123, 공공건물 131건 등 총 430건이 접수된 상태다.

피해 접수된 내용에 대해 재난피해합동조사단에서 현지조사를 실시중이며, 피해금액 및 복구금액이 확정되는 즉시 재난지원금이 지급된다.

공공시설은 6개월 정도의 설계기간을 걸쳐 설계완료 후 복구를 시작할 예정이다.

또한, 이재민들의 심리적인 불안을 해소하기 위하여 7개팀 150명의 심리치료 상담사를 투입하여 가가호호를 방문해 2,308명을 상담하는 등 지속적인 재난심리 회복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현장에서는 지진피해 민간주택에 대한 안전점검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시설안전공단, 한국건축기술사회, 경북건축사회 등 126명이 위험도평가를 실시하고 있으며, 지난 22일부터 LH 임대주택에 입주하는 이재민들의 안전한 이사를 위하여 소방인력과 경찰인력을 이사현장에 배치하는 등 안전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이원열 경상북도 도민안전실장은 조속한 피해조사와 이재민 구호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신속하고 완벽한 항구복구 작업을 통해 피해지역의 안정과 여진으로 불안해하는 주민들이 심리적 안정을 빠른 시일 내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밝혔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