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4회 문경구곡원림 사진전 “성황”

송고시간 : 2017-11-21 오후 1:09:27


문경구곡원림보존회(회장 김경식)는 지난 1120일 영강문화센터 2층 로비에서 제4회 문경구곡원림 사진전을 고윤환 문경시장, 고우현 경상북도의회 수석부의장, 박영서 도의원과 시의원 등 기관단체장이 대거 참석한 가운데 개최했다.

구곡원림은 중국 남송의 주자(朱子-朱熹)가 경영했던 무이구곡(武夷九曲)에서 유래하며, 관직과 부, 명예를 탐하지 않고 무위자연의 삶을 살면서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심성을 수양하고, 도학과 성리학을 구현하던 인문과 자연의 융합 선비문화다.

이는 조선시대 선비들이 추구하던 최고의 가치였으며, 지금 현재 전국에 150여개소가 있고, 그 중 경북에 43개소, 문경에 8개소가 존재해 문경시가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구곡을 보유한 구곡원림의 고장, 구곡원림의 본산으로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2016년에는 영강구곡을 설정하고 발표한 바 있는 문경구곡원림보존회는 이날 영강구곡원림의 사진도 함께 전시하여 참가한 이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김경식 회장은 문경은 우리나라 구곡원림의 본산으로서 많은 구곡원림을 보유하고 있으며, 회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로 문경의 구곡원림이 널리 알려지고 있고 문경시와 문경문화원의 협조와 바쁜 가운데 참석하신 내빈들께 감사드린다고 인사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구곡원림보존회의 사진전을 축하하며 문경의 선비정신을 잘 나타내는 구곡원림보존회의 활동에 감사드리고 시정에 많은 협조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현한근 문경문화원장은 사진전을 축하드리며 이번 전시회를 준비하느라고 고생하신 구곡원림보존회원 여러분의 노고에 감사드리고 문경문화의 보존·계승뿐만 아니라 신 구곡의 설정을 통해 새로운 발전을 도모하는 모습에 많은 감명을 받는다고 격려했다.

이번 전시회는 1123일까지 열린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