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사과 축제 대박예고 …

개막 8일 만에 7만 6천여 명 방문
송고시간 : 2017-10-22 오전 11:06:40


가을빛이 완영한 문경새재도립공원에서 열리고 있는 2017 문경사과축제가 개막한지 8일만에 7만명 이상의 관광객들이 방문하는 등 흥행을 예고하고 있다.

문경시에 따르면 지난 1014일 개막된 2017 문경사과축제에 21일 현재 76천여 명의 관광객들이 몰렸다.

이 같이 관광객들의 발길이 이어지면서 사과 59천여만원, -특산물 14천여만 원 등 모두 732백여만 원의 판매실적을 올리는 등 명품 사과축제로서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29일까지 문경새재도립공원에서 열리고 있는 문경사과축제에는 사과 가운데 당도가 가장 높은 감홍을 비롯해 양광등 다양한 사과를 현장에서 맛보고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사과특판 부스에 많은 관광객이 몰리고 있다.

특히 가족단위 관광객을 대상으로 하는 체험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다.


주 무대공연장이 있는 1관문 주변에는 사과빨리먹기, 사과경매, 사과낚시, 사과룰렛, 사과높이쌓기, 사과껍질기네스 등 흥미진진한 체험프로그램이 열리고 있어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

특히 백설공주, 선비, 왕자 등의 복장을 차려입고 축제장을 둘러볼 수 있는 이색복장 체험 행사도 높은 인기를 끌고 있다

문경지역 18개 사과농원에서 열리고 있는 사과따기체험도 축제운영본부부스에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 사과따기체험은 2만원을 내면 3의 사과를 따 갈 수 있는 체험프로그램이다.

다양한 경품을 받아 갈 수 있는 도전 기네스, 사과퀴즈쇼도 부스도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친구들과 함께 포항에서 사과축제를 찾은 이홍숙(52) 씨는 문경새재의 풍경과 어울린 사과축제가 무척 인상적이었다체험거리도 많아 기억에 남는 주말을 보낸 것 같다고 했다.

고윤환 문경시장은 올해 축제는 가족 단위로 참여할 수 있는 새로운 체험프로그램을 도입해 관광객들이 명품 문경사과도 맛보면서 멋진 가을의 추억과 함께 만끽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그인